@복순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쓰레기 친구들과의 동거일기

 

6월 10일 1주차 첫날(10일 일요일)

-쓰레기 친구: 기본적으로 매일 물을 물쓰듯이 씀.

라면을 끓여 먹음. 라면봉지와 스프 쓰레기 발생.

강아지 약 산다고 영수증 발생 시킴.

빨래 돌림. 대우 통돌이 6kg 용량, 물 사용량을 예상하건데 40리터 가량 소비. 아마도 미세 프라스틱도 바다로 나갔겠지...

길가다 득템한 스티커를 다이어리에 붙이고 나니 그 남은 2장의 쓰레기(A4 사이즈 한장과 그 반만한 사이즈 종이 한장) 나옴. 

 

6월 10일 1주차 둘째날(11일 월요일)

-쓰레기 친구: 생각 나는 것이 없음. 분명히 있는것 같은데...

 

*느낌과 생각: 뭐 별것 하는것 없는데 하루에도 쓰레기가 너무 잘 생긴다. 이래서는 안되겠다 싶어 주로 먹거리를 구입하는 두레생협에 건의함. 두레생협도 포장이 너무많음. 생협도 그것에 대해 인지 하고 있고 대안을 찾으려 노력 중.

사무실에서 무심결에 휴지를 한 두장씩 쓰게 되어 행주로 바꿈.

매일매일 설겆이, 샤워 등으로 소비하는 물은 수도세가 한달후에 나와 봐야 나의 사용량 파악이 가능할 듯.

그리고 소비에 대해 병적으로 죄의식을 가지고 있음. 너무 사고 싶고 소유하고 싶은것은 많은데 그 욕구를 억누르니 스트레스로 연결 됨. 균형과 조화를 어떻게 이루어야 할지 깊은 고민.

공감해요
2
복순 죄의식이라 ㅠ 균형과 조화를 찾아서!!!
쓰레기 관찰기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주말의 쓰레기

토요일과 일요일에 술 마시고 숙취로 쉬다 몰아서 올리네요.

 

- 맥주캔 막걸리병 맥주상자

-군밤껍질

- 스티로폼상자(전어회포장)

-달걀상자

- 과자봉지

- 새우 비닐

- 사진엔 없지만 새우껍데기 잔뜩

공감해요
1
@씽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10월 쓰레기관찰기 10/1 1일차 

1. 오전에 배고파서 마신 두유의 빨대와 빨대비닐. 두유는 왜 우유팩처럼 포장하지 않을까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나에게 빨대를 제공한 곳을 분석하게 되네요)

2. 한눈 판 사이에 음료에 친절하게 빨대를 꽂아주셨어요.

3. 인터넷서점에서 책을 샀는데 택배상자에 비니루 풍선(?)이 들어있었어요. 이것도 놓지 말아달라 하면 안 넣어줄까요. 궁금.

공감해요
1
그림 빨대에게 두 번이나 당한 날이군요!
한번은 제가 꽂은 빨대, 한번은 꽂음 당한 빨대였죠 ㅎㅎ
@씽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쓰레기 관찰기 일주일을 하고 정리 혹은 소감을 올리려고 했으나 감기와 게으름과 마을축제로 이제 올리네요.

일주일간 쓰레기를 기록하면서 새삼 느낀점이

내가 무엇을 어떤 방식으로 먹느냐가 얼마만큼의 쓰레기를 남기느냐와 큰 연관이 있다는것이에요.

몇달 전 서울에 살때 나온 쓰레기와 비교해 그 양이 현저히 줄은 것은 단순히 제가 더 잘살려고 노력한 것이 아니라 환경의 영향이 큰 것이 아닌가해요.

신선한 식재료를 손쉽게 구하고 요리를 할 수 있는 환경이라면 쓰레기양을 줄이는게 더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되는걸 다시 경험하고 느꼈던 일주일이었어요.

도시에서 회사다니는 친구들의 환경의식이나 실천의지를 뒷받침할만한 여건이 된다면 좋을텐데 말이죠.

공감해요
2
정말 공감해요. 개인의 실천만으로 어려운 여건의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따뜻한 동남아시아 나라 중에는 아침 일찍 장이 열리면 조금만 식재료를 사와도 되는 곳들도 있다고 하더라구요. 그러니 포장이나 냉장고가 필요없구요. 서울 살면서 어떻게 풀 수 있을지 종종 고민입니당.
쓰레기 관찰기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쓰레기 관찰기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내가 만드는 쓰레기, 얼마나 될까?
쓰레기 관찰기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