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자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포장 음식을 구입할 때 "개인도시락 내밀기"에 대해서 생각을 하다보니,
언젠가 비닐봉지 없는 식료품점에 대해 보았던 것이 떠올라 다시 찾아보게 되었어요.

프랑스 친환경 식료품 매장 "비오콥21"이란 곳이었네요. 생분해 소재 용기들도 참 다양해요.
(개인적으로 "용기"라는 단어도 참 좋아해요 ㅎㅎ)
아무튼 한국에서도 제로웨이스트를 향한 다양한 "용기"의 도전이 필요한 때가 아닐까요?!
(테이크아웃 일회용컵 없던 시절처럼 되돌리고 싶은 야무진 꿈을 꿔 봅니다.)

일단, 저희 짚압 에코생협에서는 고객분들이 꼭 에코백을 가져오셔야 되는데, 제품에 비닐포장재들을 계속 줄여나간다면 훨씬 바람직하고 안심이 될 것 같긴 합니다.

생협 바로 옆집인 일반 마트에서는 비닐에 야채를 직접 담아서 용량을 측정하도록 되어 있는데, 이때 직접 가져간 지퍼락으로도 대체가 되겠더라고요. 지퍼락은 계속 씻어서 닳도록 사용하기도 하고, 제일 경량이지 싶어요. 양파망도 청과물 담는 용으로 깨끗히 빨아서 사용해도 될 것 같고요. 혹시 이미 그렇게 하고 계신 덕후님이 계시다면 한수 가르쳐 주세요~~!

(이 세상에 일회용컵과 포장용 쿠킹호일만이라도 영영 없어졌으면 하는 한사람으로서...이런저런 생각을 해봤습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76245

공감해요
5
에코백, 지퍼락, 양파망. 좋은 경량 준비물들 같아요! 감사합니다 ㅎ
달리 지퍼락이 좋은 아이디어인데, 저희 면내 대형마트에선 채소 무게 잰 후 봉투 입구에 계산 라벨지를 붙여 준답니다. 추가로 담지 않았다는 표식 같은 그런 건가 봅니다. 지퍼락이 가능하려면 주인이 한눈에 가게 전체를 훑어 볼수 있는 정도 크기의 조그만 채소 가게가 많이 생겨야 할 듯하네요.
금섬 @달리 아, 이럴땐 재래시장이 가장 정답인 것 같습니다. 직접 가져간 장바구니에 채소와 과일들만 수북히 듬뿍듬뿍 담아오는 정겨운 방식이요.
무인 마트가 생겨나고 있는 시대를 무시할 수 없으니, "아마존 고"가 일회용 포장재 없는 매장의 선례를 보여준다면 꽤 묵직한 파급효과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금자 저도 망원시장을 이용하고 있는데, 제 용기를 가져가서 자전거에 실고 와요.:) 단골 가게들에서 잘 한다고 칭찬도 해주시고, 미리 포장이 되지 않은 가게 위주로 파악해서 다녀서 동네 재래시장이 제일 좋은 거 같아요. 생협은 이 부분이 아쉬워요.ㅜㅠ 그나마 포장재를 줄이려고 생협 온라인 이용은 안 하고 직접 매장에 가서 구입합니다.
달리 @금자 그렇군요. 저는 시골이라 한살림 배달을 시켜 먹고 있는데요. 버스를 타고 가면 가는데 반나절/오는데 반나절이라서요. 그렇다고 자가용을 몰고가면 안될 것 같구. ㅠㅠ
금섬 @금자 재래시장-자전거라이더!! 프로시네요~~ 동네에 가게란 가게는 대형마트와 편의점, 카페 일색이란 사실을 새삼 깨닫고 마음이 먹먹해졌습니다. 아직 골목길에 옥수수도 쪄서 팔고 야채와 과일을 파시는 할머님들이 계시긴 하지만 서너분밖에 없으세요ㅠ 삼십년 넘게 살고 있는 동네인데 가까운 시장을 찾아봐야겠습니다! 서울시자전거대여소 따릉이는 생겼겠다! 겨울엔 추워서 엄두를 못내지만 시장에서 자전거로 장보는 것도 참 좋겠네요.
금자 @달리 시골에 사시는 군요.:) 모두 각자 상황이 다르네요. 각자의 자리에서 할 수 있는 만큼 열심히, 즐겁게 해요!
쓰레기 덕질 마을회관 (수다방)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쓰레기 덕질 마을회관 (수다방)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쓰레기 덕질 마을회관 (수다방) 빠띠는? 자세히 보기
제로웨이스트 실천에 관한 모든 것! (그러나 어느 주제든 환영받는 가상마을 회관. 쓰레기 이야기 아닌 것도 괜찮아용. )
쓰레기 덕질 마을회관 (수다방)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